코로나로 해외 고급차 인기폭발…지난해 판매량 사상 최대

김재성 기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5:04:18
  • -
  • +
  • 인쇄
▲사진 = 벤틀리 홈페이지

 

롤스로이스, 벤틀리 등 최고급차 브랜드들이 지난해 사상 최대 판매고를 올렸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해외여행이나 여가 지출이 줄어든 대신 사치품에 대한 보복 소비가 일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10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BMW가 보유한 영국 롤스로이스가 고급차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로 지난해 전세계 50여개국에서 5586대의 차량을 인도해 연간 기준으로 역대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텐 뮬러 외트뵈슈 롤스로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여행이 막히자 가처분소득이 늘어난 고객들의 수요가 프리미엄 자동차로 몰리면서 글로벌 시장 전반에서 판매가 급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칩 공급망 우려가 있지만 생산 물량에 대한 칩 수요는 모두 충족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올 3분기까지 예약 주문이 밀리면서 현재 계약 고객들은 1년 뒤 차량 인도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독일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벤틀리도 지난해 폭발적인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31% 급증한 1만4659대를 기록했다.

 

람보르기니는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2472대를 인도해 전년 대비 판매량이 11% 증가했다면서 지난해 판매량이 역대 최다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재성 기자 jaesung@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