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입국후 격리 2주에서 4주로 연장

김영상 기자 김영상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9 15:20:58
  • -
  • +
  • 인쇄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방역 수칙 강화

▲ 사진= 게티이미지.


[아시아뉴스 = 김영상 기자] 베트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수칙을 강화했다.
 

현지 언론 및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의 코로나19 예방 국가지도위원회는 입국 후 3주간 시설 격리를 거친 뒤 추가로 1주간 자가 격리한다는 내용의 새로운 방역 대책을 시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에 따라 베트남 입국 후 3주간은 정부가 지정한 숙소에 머물면서 최소 3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야 일단 시설 격리에서 해제된다. 격리 시설에 입소한 당일과 14일차, 20일차 등 최소 3회에 걸쳐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어 1주간 자가격리 기간에도 이동이 금지되며 격리 해제 직전에 추가로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결과적으로 격리 기간은 14일에서 28일, 검사 횟수는 2회에서 4회로 각각 늘어난 셈이다.
 

또 이동 금지 등 방역수칙 철통 보안을 위해 숙소 주변에 감시카메라가 설치되거나 보건당국 요원 또는 공안이 배치된다.
 

베트남 정부의 이번 조치로 한국 등 해외 기업들은 사업 차질을 우려하면서 대책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 기업 주재원은 “기존 2주 시설 격리가 4주로 늘어남에 따라 업무상 불편은 불가피한 상황이다”라며 “회사는 물론 관련 직업들의 고충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외국계 기업 관계자는 “직원들이 단기 파견 형태로 한국과 베트남을 자주 왕래하는데 베트남 정부의 이번 조치로 인력 운용이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모 기업은 시설 격리 기간 기존 2주에서 4주 늘어난 것에 격리 수칙 완화를 요구했지만, 당국 지방성은 변경된 수칙을 다수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기업은 대사관과 외교부에 항의하며 강한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또한 해외 기업들도 베트남 시설 격리 기간 강화에 볼멘소리를 높였다. 외국계 기업 한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지정한 시설 격리 기간과 비용이 터무니없이 높게 책정됐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는 게 아닌, 이윤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국 등 해외 대사관은 이번 조치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 지속해서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베트남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베트남에 출장 온 중국인 4명은 입국 후 2주간 격리를 마친 뒤 빈푹 등지의 유흥업소를 방문했다. 이후 이들은 지난달 28일 귀국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고, 베트남에서는 이들이 접촉한 유흥업소 접대부와 병원 직원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김영상 기자 kysang@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