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사각지대 놓인 지역 학생 통학문제 해결

김영상 기자 김영상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6 17:28:24
  • -
  • +
  • 인쇄
화천군, 온디맨드 모빌리티(MOD) 기술 적용 스마트 안심 셔틀 운행

▲  온디맨드 모빌리티 기업 씨엘(대표 박무열)은 지난 24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열린 ‘제1회 찾아가는 혁신현장투어’에서 화천군과 공동으로 운행 중인 스마트 안심 셔틀이 지자체 우수사례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미지 = 씨엘 제공.


[아시아뉴스 = 김영상 기자] 지난 달 운행을 시작한 화천군 ‘스마트 안심 셔틀’이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력 우수사례에 선정됐다.

 

온디맨드 모빌리티 기업 씨엘(대표 박무열)은 지난 24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열린 ‘제1회 찾아가는 혁신현장투어’에서 화천군과 공동으로 운행 중인 스마트 안심 셔틀이 지자체 우수사례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 안심 셔틀은 온디맨드 모빌리티(MOD) 기술이 적용된 20인승 통학버스다. 기존 노선 버스와 달리 승객들의 위치와 목적지에 따라 경로를 변경하면서 운행하고 있다.
 

지역 내 21개 정류장에서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버스를 호출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승차에 필요한 QR코드 탑승권을 받을 수 있다.
 

부모가 대신 휴대폰에서 탑승권을 받아 아이에게 전송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 학생들의 이동 문제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화천군은 향후 학생 안심귀가 서비스와 연계해 스마트 안심 셔틀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계기로 지역별 MOD 버스 도입 사례도 늘어날 전망이다.

씨엘 모빌리티사업부 김민호 이사는 “현재 여러 지자체로부터 MOD 버스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MOD 버스는 학생뿐 아니라 농산어촌 지역 주민들의 이동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화천군에는 초등학교 13개교 1029명, 중고등학교 8개교 925명 등 총 21개 학교에 1954명의 학생들이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학생들은 방과 후 학원 및 청소년 수련관 등으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는 시설 간 대중교통 수단이 마땅치 않고, 어린 자녀들이 도보로 이동하기에 먼 거리이기 때문이다.

 

특히 맞벌이 등으로 아이들을 챙기지 못하는 부모들의 고충이 심했다. 화천군은 2019년부터 이 같은 교통 불편사항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구체적인 개선 방안 마련에 나섰다. 

 

그 결과 화천군은 씨엘과 수요응답형 인공지능(AI)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지난 4월부터 스마트 안심 셔틀 운영을 시작했다.
 

앞서 화천군은 2018년부터 중고등학생 대상 통학버스와 2019년부터 교통약자 대상 메디컬셔틀을 운행 중이다.

김영상 기자 kysang@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