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자카르타 '백신 거부' 벌금형···'초강수'

이창우 기자 이창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9 00:21:08
  • -
  • +
  • 인쇄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주민들에게 벌금을 부가하기로 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아시아뉴스 = 이창우 기자] 인도네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중 하나로 접종 거부자에게 벌금을 부가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수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산 될 전망이다.

 

18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재 매체에 따르면 이날 아흐마드 리자 파트리아 자카르타 부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주민들에게 최대 500만루피아(한화 약 40만원)의 벌금 부과를 공식화 했다고 보도했다.

 

자카르타시의 이 같은 조치느 수도 자카르타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가 좀처럼 누그러 지지 않는데 따른 심각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구 약 1000만명인 자카르타는 120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인도네시아 전체 확진자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해당 매체는 아흐마드 리자 파트리아 자카르타 부지사의 말을 인용해 "자카르타시 방역 당국은 빠른 시일 내에 모든 주민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집단면역이 형성되길 바란다"며 "벌금 부가는 규칙을 따르게 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권 침해에 대한 우려도 목소리도 높다. 현지 시민단체 및 종교단체 등은 정부가 형사처벌과 같은 수준의 벌금형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는 행위 자체가 개인의 자율권과 인권을 침해하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인도내시아내 백신 거부에 대한 벌금부가 조치는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후 15개월 내로 2억7000만 인구중 1억8150만명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다는 방침을 내놓으면서 접종 거부자에 대한 처벌 권한을 각 지자체에 이양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리서치 회사 사이풀무자니리서치컨설팅이 1202명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사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0%가 '접종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했고 17%는 '맞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접종한다는 답변은 37%에 머물렀다.

 

이창우 기자 leecw@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