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ICBM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준수 기대"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1 06:04:27
  • -
  • +
  • 인쇄
"트럼프, 모호하지 않아…의사소통 장소·협상 메커니즘 발전 계속 작업"
러 외무장관 회담서 "北 비핵화 공동목표 재확인"…러 대북제재 이행도 요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이 장거리미사일 발사 시험과 핵 실험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계속 준수할 것이라고 매우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더욱 적대적인 자세로 환원하는 것에 준비돼 있느냐'는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기대에 대해 모호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 등 도발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이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ICBM 발사와 핵 실험 중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관여 정책으로 전환한 이후 최대 성과로 꼽는 부분으로, 북한이 넘어선 안 될 '레드라인'으로 여겨진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이 모든 것은 북한이 계속 준수할 것이라고 우리가 매우 기대하는 약속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의사소통할 수 있는 장소와, 비핵화 달성을 위해 나아갈 길에 대해 그들(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협상 메커니즘을 노력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며 비핵화에 대해 "라브로프 장관과 내가 북한이 달성하는 것을 돕기로 결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의 목표에 공통부분이 있다"며 "우리는 북한이 거기에 도달하는 것을 돕기 위해 함께 길을 알아내는 데 연대할 필요가 있다. 이는 북한과 북한 국민이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자주 언급한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양국 외무장관이 북한의 최종적이며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공동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연합뉴스 제공]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결의한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러시아와 다른 나라의 제재 이행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라브로프 장관에게 러시아가 행한 이행 수준에 감사하다고 반복적으로 말해 왔다"며 "러시아는 훌륭한 일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지 그 자체로 미국의 제재가 아니다"라며 "이 제재들은 러시아가 스스로 투표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의해 모두 추동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집행에 관해 해야 할 더 많은 일이 항상 있다"며 해외 근로 북한 노동자의 송환 시한이 오는 22일이라고 상기한 뒤 "오늘 이 문제와 그 중요성에 관해 얘기했다"고 전했다.

또 "러시아에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그들이 떠나도록 요구한다"며 "우리는 그들(러시아)이 그것을 완료하고 완전히 준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