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이후 첫 주말…수험생·나들이객 '표 구하기' 전쟁

박민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3 06:20:56
  • -
  • +
  • 인쇄
KTX 평소보다 100대 넘게 줄어…면접·논술고사 수험생 수송 '비상'
영주 기관차 승무사업소에 멈춰선 기관차들/연합

철도노조 파업 나흘째인 23일 주요 대학의 수시면접과 논술시험이 치러져 열차를 이용해 상경하려는 수험생 수송에 비상이 걸렸다.

파업 이후 첫 주말을 맞은 가운데 막바지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행락객도 늘어 주요 역 등에서 표 구하기 전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KTX 열차는 평시 330대에서 224대로 줄어 운행률이 68.9%에 머물게 된다.

KTX 열차가 평소보다 100대 넘게 감축 운행하는 셈이다.
 

철도파업 속 서울역 모습/연합

주말에는 KTX 열차를 이용해 나들잇길에 나서는 행락객이 평소에도 많이 늘어나는 만큼 열차표 구하기가 거의 어려울 전망이다.

새마을호는 74대에서 44대로 줄어든 58.3%, 무궁화호는 284대에서 178대로 줄어든 62.5%, 화물열차는 172대에서 58대로 감소한 31.0%만 운행한다.

광역전철은 1천902대에서 1천560대로 줄어 82.0% 운행한다.

한국철도는 주말 논술·수시 면접 등 대학 입시를 치르기 위해 열차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특별 대책을 시행한다.

수험생이 이용하는 열차가 지연될 경우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에 추가 운임 없이 무료로 환승할 수 있도록 했다.

도착역에서 시험장까지 긴급 수송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 체제도 구축했다.

한국철도는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 특히 수험생은 운행 여부를 사전에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현장 인력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대정부 교섭 승리, 철도 파업 승리 결의대회'에 전국에서 8천여명의 조합원이 상경해 참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민규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