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1%대 수렁’에 빠지나…

권모세 발행인 / 기사승인 : 2019-09-27 07:29:49
  • -
  • +
  • 인쇄
"수출둔화로 내수도 부진…저성장, 저물가에 앞으로 디플레이션 우려↑"

 

LG경제연구원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1.8%, 올해는 2.0%로 전망했다.

LG경제연구원은 26일 발표한 '2020년 국내외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내년에도 수출부진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수출둔화 여파로 수익성이 낮아진 기업들이 투자와 고용을 줄이면서 내수경기에도 부진이 확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원은 올해 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인 2.3%에서 2.0%로 내리면서 2020년은 이보다 낮은 1.8%에 그친다고 봤다. 경기가 내년에 더 나빠진다고 본 곳은 모건스탠리(올해 1.8%·내년 1.7%), 국가미래연구원(올해 2.2%·내년 1.9%) 등이 있다.

보고서를 보면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이 올해보다 낮아지고, 미중 무역분쟁도 해소되지 못하면서 수출부진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성장세와 교역량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반도체 경기 반등도 어려워졌다.

수출부진에 내수도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둔화로 기업들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하고, 이에 투자가 줄고 제조업 고용여건이 나빠질 수 있어서다.

최근 취업자 수 증가세가 확대했지만 이는 고용시장의 추세적인 회복으로 보기 어려우며, 60대 이상 고령층과 단기근로자 중심으로 노동 공급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봤다. 이에 취업자 수는 올해 25만명, 내년 15만명 증가한다고 전망했다.

또 내년부터 생산가능인구 감소가 본격화해 내구재를 중심으로 소비 활력이 떨어진다고 봤다. 15∼64세 인구는 소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앞서 일본은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드는 시점을 전후로 해서 수요가 급격히 위축되고, 성장률이 낮아졌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민간소비는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임금 상승세 둔화 속에 올해 2.0%에서 내년 1.6%로 증가율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세계 경제 불확실성에 투자심리가 반등하지 못하면서 올해 -8.7%, 내년 -0.1%로, 건설투자도 주택건설 투자 감소로 올해 -3.4%, 내년 -2.7%로 부진할 것으로 연구원은 내다봤다.

교역환경 악화로 올해 통관기준 수출은 -9.9%까지 떨어지고 내년에는 -0.6%로 전망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올해 0.5%, 내년 0.8%로 제시됐다. 물가 상승률이 낮아진 근본 원인은 경기 부진이며, 고령화로 수요둔화 추세가 강하게 나타나 앞으로 인플레이션율이 마이너스(-)로 나타나는 일이 잦아진다고 봤다. 저물가 기조가 장기화하면 디플레이션 리스크는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세계 경제 성장률은 작년 3.6%에서 올해 3.1%, 내년 2.9%로 낮아진다고 전망했다. 올해는 독일과 중국 등 제조업 국가를 중심으로 경기 위축이 심했다면 내년은 미국, 프랑스, 스페인 등 소비 비중이 큰 국가들도 내림세를 겪을 수 있어서다.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주요국 중앙은행은 완화 기조를 이어갈 전망이다. 미 연준은 올해 한 차례, 내년 두 차례 정책금리를 내릴 것으로, 한국은행도 올해 한 차례, 내년 두 차례 금리를 내리면서 기준금리가 0%대로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원은 봤다.

내년 원/달러 환율은 연평균 1,220원 선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모세 발행인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