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도 도시계획시설 방치로 실효 직면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8 08:53:32
  • -
  • +
  • 인쇄

▲ 안산시 대부도 구봉도전망대. 안산시 제공

 

대부도 도시계획시설이 지정된 지 20년이 다가오고 있어 주민들의 걱정이 크다는 지적이다. 

2021년에는 대부도에 도시계획시설이 법정시효가 지나게 되고 20년이 된 다음날 실효 되기 때문이다. 

20일 대부도 주민들에 따르면 대부도 주민들은 20년간이나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하도록 도시계획시설 부지로 묶어 두고 계속 방치 하고 있는 안산시에 최대한 빠른시일 내에 도시계획시설을 완료 해주기를 학수고대 하고 있다. 

시는 그러나 대부도 서남부 도로 일부만 공사를 진행할 뿐 나머지 시설에 대해서는 장기 미집행 도로로 방치되고 있어 걱정이 크다는 지적이다. 

20년간이나 아무 소식도 없는 도시계획 도로가 하루아침에 해결 될 일도 아니며, 추진하려는 의지와 필요성에 의해 진행 되어야 함에도 대부도 도로문제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데도 시는 강건너 불구경으로 예산 핑계만 대고 있어 의지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는게 주민들이불만이다. 

문제는 대부도 주민에게도 있다. 주민간 이해관계가 얽혀있다. 현재 도시계획도로를 제 지정해 그대로 다음 2030계획에 반영한다 해도 반발세력이 있고, 새로 지정한다는 것도 참 어려운 현실이다.

게다가 중간에 일부를 개발해 추진하려고 하면 규제가 너무 심해 개발하기도 쉽지 않다. 장기적으로 볼 때는 시에서는 현재 땅값이 더 오르기 전에 추진한다면 비용이 많이 절감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부도는 안산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불리하고 인구가 그리 많지 않아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것 같은 느낌이다.

안산시에 주민들이 애타게 바라는 도로문제를 시에서는 계속 방치하는 것은 민의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결과라고 볼 수밖에 없다. 더 큰 사회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우선 급한 시설이라도 해결해 나가면서 주민과 대화해야 한다는게 주민들의 한결같은 바람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예산이 부족하여 시설을 한꺼번에 할 수 없고 연차적인 계획에 의해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