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지지율, '벚꽃행사 파문'에 6%P 급락한 42%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0:05:06
  • -
  • +
  • 인쇄
참석자 명부 폐기 관련 정부 설명에 72% "납득 못해"
일본 아베 총리 지지율 하락. 연합제공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벚꽃행사 파문'의 영향으로 40%대 초반까지 급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이틀간 18세 이상 유권자 961명을 대상으로 아베 내각에 대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지한다"는 응답은 42%에 그쳐, 지난 10월 조사 때와 비교해 6%포인트 하락했다고 2일 보도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5%로 10월 조사에 비해 5%포인트 상승했다.

신문은 '벚꽃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아베 내각의 대응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에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관계자를 초청하는 등 공적 행사를 사실상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야당이 이 행사에 반사회적 세력의 관계자가 참가했다고 지적하는 문제에 대해 정부는 누구의 추천으로 어떤 인물이 초대됐는지 "명확히 해야 한다"는 응답이 64%로, "명확히 할 필요 없다"는 응답 21%를 크게 상회했다.

아베 총리와 여당 정치인의 추천으로 행사에 참여한 인사의 명부는 야당 의원이 자료를 요구한 날 분쇄기로 파기됐고, 정부 부처가 작성한 추천자 명부는 대부분 검은색으로 칠해진 상태로 공개됐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정부가 자료 요구와 폐기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설명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72%는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납득할 수 있다"는 답변은 13%에 그쳤다.

이는 정부의 공문서 관리 형태에 국민의 불신감이 표출된 것이라고 이 신문은 평가했다.

한편,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직전에 종료 유예를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는 응답 33%를 상회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