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상 면담조차 못한 주일대사···사연은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8 10:32:08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사진 중앙)과 강창일 주일 대사(우측 두 번째)/ 사진= 청와대 제공.

 

[아시아뉴스 =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지난 1월 22일 부임한 강창일 주일본 한국대사가 한 달이 넘도록 일본 외무상과 면담 조차 하지 못한 이유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배상 판결 등의 문제로 인한 한국을 향한 대항 조치란 관측이 나왔다. 일본 현지 매체의 보도를 통해서다.

 

8일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모테기 외무상과 면회할 수 없는 신임 한국 대사, 일본 정부 측이 이례적인 푸대접(冷遇)'이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일본 정부의 이 같은 태도는 한국 정부에 대한 사실상 대항조치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1월말 신임 주일본 한국대사로 일본에 파견된 강창일 대사는 자가 격리 기간을 거처 지난달 12일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간 바 있다. 부임 직후 모테기 외무상을 비롯해 일본내 주요 외교 라인 고위공직자들과의 면담을 요해둔 상태로 알려진다.

 

요미우리신문은 해당 보도에서 "한국 측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소송 문제 등에 대해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내놓기 전까지는 외무상 등 주요 외교 라인의 공식 면담에는 응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또 일본 외교라인 정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강창일 대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엄격한 대응은 일·한 간의 시급한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복지부동 하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한 사실상의 대항 조치다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 같은 면담 지연은 국제 외교 관계상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강창일 대사의 전임인 남관표 전 대사는 부임후 4일 만에 고노 다로 당시 외무상과 면담을 가졌다. 남 전 대사의 전임인 이수훈 전 대사도 부임후 보름 안에 면담을 가졌다.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hoony@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