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기현 제보 받은적 없어…회견문 받고 수사 촉구한 것"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1:29:38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연합제공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최초 입수한 제보 문건을 박 의원이 지난해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개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씨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면서 지난해 3월28일 민주당 울산시당 초청강연 당시 심규명 변호사가 김 전 시장 형제에 대한 의혹을 담은 기자회견문을 건네줬다고 밝혔다. 심 변호사는 현재 민주당 울산 남구갑 지역위원장이다.

박 의원은 "심 변호사가 회견문을 주면서 의혹 내용을 설명해줬고, (이에 박 의원 본인은) 다음날인 3월 29일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구체적인 내용없이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 수사를 촉구한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통화도 한적이 없다"며 "당연히 무엇을 편집가공하여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고 밝혀, 제보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박 의원은 지난해 3월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써 제보가 되었다"며 관련 문서를 꺼내보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이야말로 검경수사권 조정과 수사구조 개혁의 모델 케이스가 될 것으로 본다"며 "만약 경찰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말 그대로 경찰은 수사구조 개혁을 요구할 자격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이 언급한 문서가 김 전 시장의 범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울산지역 건설업자 김모씨가 제보한 문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