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종코로나 대처 '허점'…유람선 승객 확진사실 알고도 즉시격리 안해 집단감염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2-06 11:41:11
  • -
  • +
  • 인쇄
▲ 일본 아베 신조 총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2월 1일 현지 총리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본부의 4차 회의를 열고 있다. 일본 총리실 제공


일본 정부가 유람선에서 중간에 내린 이용객이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남은 승객을 즉시 격리하지 않아 감염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0일 요코하마를 출항해 홍콩과 동남아를 거쳐 지난 3일 일본으로 돌아온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다가 기항지인 홍콩에서 내린 남성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것을 확인하고도 남은 탑승객을 즉시 객실에 격리하지 않았다. 우한에서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일본인의 경우 초기부터 호텔이나 정부 시설에 분리해 격리했으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해서는 이에 준하는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감염 우려가 상대적으로 큰 일부 탑승객에 대한 검사 결과 10명이 감염된 것으로 5일 확인되자 비로소 승객들을 객실에 머물도록 조치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일본에서 집단으로 확인된 첫 사례다. 일본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승객들은 전날까지 식당과 바 등 공용시설을 이용하거나 선내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며 지냈다. 제한된 공간에 다수의 이용자가 밀집한 유람선의 특성상 내부 감염이 더 확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데 이를 방치한 것이다. 탑승객 가운데 10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이 6일 확인되면서 선내 감염 우려는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승객들이 19일까지 2주 동안 유람선에 더 머물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다른 기항지에서 검역을 거쳤음에도 뒤늦게 감염자가 확인돼 유람선 관광 전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