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문 걸어잠그는 지구촌...'신종코로나 더 퍼질라'

김효림 기자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2 13:03:08
  • -
  • +
  • 인쇄
미국·호주·싱가포르·과테말라, '최근 2주간 중국 방문' 외국인 입국금지
▲ 중국 다녀온 외국인 입국금지 등 발표하는 미국 행정부 각료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중국 내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세계 각국이 주말 사이 중국발(發) 여행객들을 향해 속속 문을 걸어잠갔다.

미국, 호주, 싱가포르 등 여러 나라가 이런 '초강수'를 내놓은 가운데 중국을 오가는 항공노선을 중단한 국가도 많았다.

이런 현상을 두고 BBC 방송은 1일(현지시간) "세계 각국이 중국에서 도착한 사람들에게 국경을 닫았다"고 전했고, 뉴욕타임스(NYT)는 "중국과 세계 사이에 새로운 벽이 솟아올랐다"고 평가했다.

우선 미국은 지난달 31일 신종코로나와 관련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2일 오후 5시(미국 동부시간 기준)부터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잠정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신종코로나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들을 별도 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하기로 했다. 14일은 신종코로나의 최대 잠복기간이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신종코로나 감염 우려로 격리될 사람을 수용하기 위해 최대 1천명이 들어갈 수 있는 군사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아울러 미 정부는 2일부터 중국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항공편을 7개 주요 공항으로 몰아 탑승객 감염 여부를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호주 정부도 1일 중국에서 출발한 외국인 여행객들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에서 귀국하는 호주 시민들도 14일 동안 자가 격리를 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4단계로 올려 호주 시민들에게 "중국으로 여행가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싱가포르 역시 1일부터 최근 14일간 중국 본토를 방문한 외국인의 싱가포르 입국 또는 경유를 금지하기로 했다.

자국민과 영주권 또는 장기체류 비자를 받은 외국인에게는 입국을 허용하되 14일간 격리 조치를 한다.

일본 정부도 1일 0시부터 최근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고 있다.

홍콩에서는 공공 의료인들이 '중국 본토에서 오는 모든 방문객의 입경을 금지해달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업을 결의하기도 했다.

신종코로나 '청정 지대'인 중남미에서도 강력한 예방 조치를 시행하는 나라들이 등장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와 같은 국경 폐쇄에 따라 비공식적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이 늘어나면 오히려 바이러스 유행을 가속화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