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룡 딸, '아버지 이미지 무단사용' 식당체인에 348억원 소송

김수복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2-27 13:15:15
  • -
  • +
  • 인쇄
업체 측 "국가상표국 심사 거쳐…이미 15년간 써와"

▲ 이소룡의 영화 속 쿵푸 자세와 '전(眞) 쿵푸' 로고 [중국신문망 웨이보 캡처]

 

세계적인 영화배우 이소룡(李小龍·브루스 리)의 딸이 자신의 허락 없이 이소룡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를 로고로 쓴 중국 식당체인을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27일 글로벌타임스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소룡의 딸인 섀넌 리(李香凝)가 운영하는 기업 '브루스 리 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중국 패스트푸드 체인 '전(眞)쿵푸'가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2억1천만 위안(약 348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상하이(上海) 제2중급인민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리씨 측은 전쿵푸가 이소룡의 영화 속 유명 쿵푸 자세와 유사한 이미지를 15년간 로고로 사용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쿵푸 측에 즉시 해당 로고 사용을 중단하고, 해당 로고와 이소룡이 무관함을 설명하는 매체 광고를 90일 연속 게재하도록 요구했다.

전쿵푸 측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국가상표국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권한을 준 것이다. 우리는 이미 15년간 써왔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우리 상표를 둘러싸고 수년 전 상표권 침해 논쟁이 있었다. 하지만 상표권 침해로 결정된 바 없고, 행정·사법 당국이 상표를 없애도록 요구하지도 않았다"면서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고 밝혔다.

광저우(廣州)에 본사를 둔 전쿵푸는 1990년 사업을 시작했으며 2004년부터 문제가 된 로고를 써왔다. 현재 중국 전역에 600개가 넘는 체인점이 있다.

류쥔하이(劉俊海) 인민대 법학원 교수는 증거를 바탕으로 법정에서 가려질 문제라면서도 "이에 대한 관심은 중국인들 사이에서 최근 몇 년 사이 지적 재산권에 대한 인식이 많이 늘어났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복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