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비영어권 '최초' 한국어 안내·문의 신설

장신신 기자 장신신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8 14:48:30
  • -
  • +
  • 인쇄

▲ 사진= 게티이미지.

 

[아시아뉴스 = 장신신 기자] 지난해 기술 장애로 인한 접속 불량에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어 '먹통 논란'을 일으킨 구글이 유튜브 등 자사 서비스 장애에 대한 한국어 고지용 '문의하기' 메뉴를 신설한다. 구글의 이번 조치는 최근 시행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에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구글·유튜브 장애 점검 결과 발표에서 "이용자 로그인 요청을 처리하는 사용자 인증 시스템의 유지보수 작업중 저장 공간을 할당하지 않은 상태로 작업을 완료해 시스템 안정성을 위해 설정한 45일뒤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14일 오후 약 한 시간동안 로그인이 필요한 구글의 유튜브·지메일·플레이스토어·드라이브·문서도구·지도 등의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서비스 장애 관련 원인 및 조치계획에 관한 자료를 요청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 측은 "당시 구글은 사용자 인증 시스템에 저장 공간을 긴급 할당해 장애 발생 후 약 50분만에 서비스 복구를 완료했다"며 "하지만 구글은 트위터와 대시보드 등을 통해 장애 사실을 주로 영문으로 고지해 한국어 안내를 하지 않은 것을 미흡한 조치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기정통부는 "이에 따라 구글측에 향후 장애 등 유사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구글코리아의 블로그·페이스북 등을 통해 장애 사실을 한국어로 고지하도록 했고, 언론도에 알리도록 했다"며 "아울러 1월에 지정한 국내 대리인을 통해 한국어로 문의할 수 있는 기능을 신설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구글이 비영어권에서 현지 언어로 장애 관련 안내를 하는 것은 한국어가 처음인 셈"이라며 “이번 장애의 원인을 분석하고 후속 조치를 권고할 수 있었던 건 지난해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이 근거가 됐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서비스 안정성 확보와 관련해 동일 장애 재발 방지를 위해 잘못된 설정 값도 사전 감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저장 공간 초과 시에도 사용자 인증 시스템이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기존 공간 재활용 기술을 적용하도록 했다. 

 

또 구글이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에서 규정한 설비 사전점검, 서버의 다중화, 콘텐츠 전송량 최적화 등 서비스 안정수단 확보 조치 전반을 재점검하고 재발방지 방안 등을 추후 과기정통부에 통보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진다.

 

구글 한국어 문의 신설은 지난 2006년 구글코리아 설립후 약 15년 만의 일이다. 홍 정책관은 “구글이 이번 권고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시정명령을 내리거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신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