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관광재계 위해 '백신여권' 도입하나

최진승 선임기자 최진승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1-03-06 15:38:36
  • -
  • +
  • 인쇄

▲ 코로나19 영향으로 한산한 태국 방콕 시내 관광지 거리 전경/사진= 게티이미지. 

 

[아시아뉴스 = 최진승 선임기자] 세계 주요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태국 정부가 정부가 발급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인 '백신 여권' 도입 추진을 검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카오솟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태국 정부가 전날 쁘라윳 짠오차 총리를 중심으로 백신 여권 도입을 검토하기 위해 외교부와 관계 기관 등에 코로나19 백신 여권 시행을 위한 재반사항 점검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국 정부 측은 백신 접종 증명서를 갖고 입국하는 방문자들에게 2주 격리를 면제해주고 방역 수칙과 관련된 일부 제한 조치를 완화해주는 한편 상대 국가에게 자국민도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백신 여권' 검토는 코로나 펜덱믹 영향으로 인한 국가간 이동 제한의 수위를 조절하는 한편 태국내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로 풀이된다. 또 태국내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관광산업이 회복되야 한다는 절실함으로도 읽힌다.

 

실제로 태국의 관광산업은 태국 국내총생산(GDP)의 10~15%대를 차지 할 정도의 중요 산업이다. 하지만 지난해 확산된 코로나19 여파로 인바운드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주요 관광지 지역경제를 비롯한 관광산업 전반의 경영이 최악의 상태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경우 연간 1000만명 이상이 태국을 방문 할 만큼 관광산업을 지탱하는 핵심으로 꼽힌다. 일각에서 태국 정부의 이번 검토가 중국 관광객의 입국 허용을 위한 비상조치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같은 날 중국 매체 신화통신은 위사누 크루어 응암 태국 부총리의 말을 인용해 "태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여권을 도입하게 된다면 중국은 중요한 우선 협상 대상국들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보도했다.  

  

최진승 기자 jschoi@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진승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