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전북 전주에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

김수복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5:41:59
  • -
  • +
  • 인쇄
내년 첫 전기차 전용모델 출시, 전기차 세계시장 점유율 6.6%로
친환경차 비중 25%로 상향·모빌리티 경쟁력 확보…영업이익률 6% 달성

▲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 연합뉴스 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4일 전북 전주시 캠틱종합기술원에 스마트공장 배움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을 구축해, 연수생들이 실제 생산품을 제조해보며 스마트공장을 경험해보는 공간이다.

중진공과 전라북도, 전주시가 40여억원을 들여 만든 새 배움터는 약 648㎡ 규모로, 전기자동차 디지털 계기판 제조라인과 실습 강의실, 데이터센터 등의 시설을 갖췄다. 

 

이번 배움터 개소로 스마트제조 전문 인력 양성이 본격화하면, 전북 지역 제조업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중진공은 기대했다.

중진공은 정부 정책에 맞춰 2022년까지 스마트제조 분야 전문 인력 6만명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7년 경기 안산을 시작으로 올해는 전북 전주, 경남 창원에 이어 향후 대구와 충남 천안 등에도 스마트공장 배움터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복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