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인천공항까지 드론택시로 10분"…이동수단 미래를 본다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9 17:44:38
  • -
  • +
  • 인쇄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2019' 개막

드론택시 신기술 각축장
생활속 파고드는 자율주행 기술

드론택시 해외에선 2023년부터 상용화

▲ 서울 상암동 상암문화광장에서 8일 개막한 ‘2019 서울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서 관람객들이 독일 드론제조업체

볼로콥터가 만든 유인드론 ‘2X’ 설명을 듣고 있다. 

 

오후 6시 미국 JFK공항. 늦어도 6시 반까지는 뉴욕 맨해튼 월스트리트에 있는 직장에 가서 한국에서의 협상 결과를 보고해야 하는 상황. 앱(응용프로그램)에서 결제하고 바로 공항 인근에 있는 드론택시에 올라탔다. 승객 네 명을 실은 드론택시가 공항 인근 터미널에서 약 35㎞ 떨어진 월스트리트에 있는 빌딩을 향해 이륙했다. 순식간에 500m 상공으로 수직 상승한 드론택시는 8분 만에 월스트리트 한가운데 있는 주차장에 착륙했다. 한국으로 치면 강남역에서 인천국제공항터미널까지 차로 1~2시간 걸리는 거리를 10분도 채 안돼 도착하는 셈이다.

이것이 우버의 유인드론택시 ‘우버에어’ 구상이다. 가격은 25만원 정도로 현재 우버가 운행 중인 고급 택시 ‘우버블랙’보다 조금 비싼 수준이다. 우버는 미 항공우주국(NASA)과 연방항공청(FAA) 등의 협조를 얻어 내년부터 댈러스와 로스앤젤레스(LA) 등에서 우버에어 시험 비행을 시작한다.

우버에어를 비롯 드론택시의 미래를 보여주는 ‘서울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 2019’가 서울시 주최로 8일 마포구 상암동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9일까지 계속된다. 전시회에서는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드론택시를 비롯한 자율주행모빌리티 제품들이 대거 공개됐다. 중국 드론회사 이항과 독일 드론회사인 볼로콥터, 차량공유서비스 회사지만 드론택시를 개발 중인 우버 등 글로벌 업체들이 각자 주력 드론모델을 선보였다. 한국 자율주행업체들은 인간이 종종 주행을 보조하는 자율주행 3단계를 넘어선 제품도 내놨다. 운전자가 자느라 운전을 못하는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4단계 차량이다.

 

▲ 8일 서울 상암동 상암문화광장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운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