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이번 주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 인사 단행예정

김재성 기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8 18:14:29
  • -
  • +
  • 인쇄

▲ 연합뉴스 제공.

 

법무부가 지난 7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이어 이번 주에는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인사 배제 등 여부가 주목된다. 고위간부 인사에서는 윤 총장의 측근이 배제되고, 친정부 성향 및 호남 출신들이 대거 요직에 진출한 바 있다.

 

 법무부는 24일 오전 10시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고검검사급 중간간부의 승진·전보 인사를 논의한다. 이날 검찰인사위 직후 구체적인 후속 인사 일정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인사위는 11명으로 구성된다. 법무부 차관을 지낸 이창재 변호사를 위원장으로 검사 3명, 판사 2명, 변호사 2명 등 법조인 외에 법학 교수 2명과 외부 인사 2명이 참여한다.

 

 이번 중간간부 인사는 법무부와 검찰이 마찰을 빚어온 직제개편과 맞물렸다는 측면에서 인사의 폭과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보직 1년이 안 된 대검찰청 중간간부들은 대부분 유임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차장검사급 대검 보직 4자리 폐지 등이 담긴 '검사정원법 시행령'과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이상 대통령령) 개정안을 오는 25일 국무회의에서 통과시킬 방침이다. 이르면 25일 바로 중간간부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관측되지만, 오는 26~28일께 단행될 가능성도 있다.

 

 검찰총장의 '눈·귀' 역할을 했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폐지되며, 산하의 수사정보담당관도 2개에서 1개로 축소된다. 대검 공공수사정책관, 과학수사기획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도 함께 사라진다. 대신 대검 차장 직속으로 '인권정책관'과 '형사정책담당관'이 신설된다. 주요 검찰청의 직접수사부서·전담수사부서 14개가 형사부로 전환되고, 서울중앙지검은 직접수사를 담당한 3차장 산하의 주요 부서들이 4차장 산하로 이동한다.

 

 이번 인사에서도 특수통 대신 형사·공판부 경력이 풍부한 검사들이 주요 보직을 꿰찰 것으로 보인다. 사법연수원 29~30기가 차장 승진 대상이며, 34기의 부장검사 승진과 35기의 부부장검사 승진 등도 함께 이뤄지게 된다.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해 주요 수사 지휘라인의 변동 여부도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1·3차장과 서울남부지검 1차장, 서울서부지검 차장, 수원지검 1차장 자리도 고위간부 승진 인사로 공석이 됐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