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우린 방역 잘 지켰다···코로나19 확산 주범은 정부”

강성연 기자 강성연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1 19:00:08
  • -
  • +
  • 인쇄

▲ 사랑제일교회 신도로 구성된 ‘8.15 집회 참가국민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오전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일 오후 행정조사에 나선 서울시 공무원과 서정협 서울시 권한대행을 폭력행위처벌법으로 위반하고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최정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망자를 낸 것은 바로 정부”라고 비판했다.  

 

사랑제일교회 신도로 구성된 ‘8.15 집회 참가국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유입된 것을 원천 차단해야 하는데 초기에 막지 못한 방역 실패가 애꿎은 국민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는 현재 정부 방역지침을 잘 이행하고 있다”며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교회를 폐쇄했다. 그리고 전 교인에게 8.15 집회에 참석하지 말고 바이러스 검사를 받을 것을 강조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비대위는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해 행정조사에 나선 서울시에 대한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교회 측 강연재 변호사는 “추가 자료가 필요하면 적극 제출하겠다며 돌아가라고 했지만 막무가내로 교회를 진입하려고 했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서울시가 경찰을 동원해 현장에서 진입 시도를 명령하고 무고한 국민들 팔다리를 끌어낼 권리는 없다. 이는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변호사는 “당시 현장에 있던 서울시 공무원과 이를 승인한 서정협 서울시 권한대행을 폭력행위처벌법 위반으로 고소하고, 교회 불법점거에 대해서도 사유재산 침해 등으로 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20일 오후 서울시, 성북구와 함께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해 행정조사에 나섰지만 교회 측의 반발로 인해 결국 명단 확보에 실패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