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근 8일간 1천84명 확진…누계 3천명 육박

전장헌 편집인 전장헌 편집인 / 기사승인 : 2020-08-24 17:03:39
  • -
  • +
  • 인쇄
카페·패스트푸드점·체육시설 등 일상공간 감염 노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코로나19 관련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8일 동안 1천4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이달 14일까지 약 7개월 동안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1천841명이었으나, 이후 불과 8일 만에 1천여명이 폭증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3천명에 가까워졌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5일 광복절을 기점으로 폭증했다.


14일 하루 74명 수준에서 15일 146명으로 갑절이 된 뒤 16일(90명) 하루만 빼고 7일간 세자릿수를 기록한 것이다.


집단감염 여러 사례가 동시다발로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발생 지역도 서울 곳곳으로 넓어졌다.

이달 초순까지만 해도 한 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인근 2∼3개 구에 영향을 줬으나, 이달 중순부터는 서울 25개 자치구 전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날이 많아졌다.

23일 기준 종로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다른 지역 확진자의 종로구 이동 경로'를 보면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들 가운데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음식점이나 커피숍이 10여곳이나 됐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들의 동선이 많았다.

공개된 장소들 가운데 눈에 띄는 곳으로는 '투썸플레이스 종로알파빌딩점'(15일 오후 3시8분∼5시23분), '롯데리아 종각역점'(16일 오전 10시52분∼12시30분), '커피빈 하나은행 경복궁점'(16일 오후 1시16분∼1시35분), '내수동 교회'(16일 오전 8시46분∼12시28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17일 오전 10시∼11시, 18일 오전 9시∼10시3분), '이디야 종로교차로점'(18일 오전 9시18분∼10시41분) 등이 있었다.

종로구의 동선 공개는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이뤄지고 있으므로 공개된 장소들의 경우에는 접촉자가 다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서초구가 전날 공개한 관내 확진자 동선에는 스크린골프장과 실내 수영장도 있었다. 스크린골프장에 방문한 확진자의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과 미착용을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내용을 종합해 보면 사람들이 자주 이용하는 패스트푸드점과 커피숍, 체육시설 등에서 감염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서울시는 강도 높은 방역을 위해 이날 0시부터 시 전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시민들이 음식물을 먹을 때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내와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쓰도록 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3일 이런 방역 지침을 발표하면서 "시민들의 불편이 큰 만큼 서울시 역시 뼈를 깎는 아픔으로 정책 결단을 내렸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가는 최악의 상황은 시민들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협조가 있어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장헌 편집인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