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정치권, 5·18묘지 신년 참배…총선 승리 다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2 16:52:42
  • -
  • +
  • 인쇄

▲ 민주당 광주시당 5·18묘지 참배. 연합뉴스 제공

 

광주와 전남 정치권 인사들이 2일 광주 5·18민주묘지를 잇달아 참배하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송갑석 위원장과 민주당 총선 예비후보·선출직 공직자들은 이날 오전 5·18묘지를 참배하고 헌화·분향했다.

이들은 묘지를 참배하고 올해 총선에서 텃밭 탈환을 다짐했다.'

▲ 5·18묘지 참배하는 바른미래당. 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도 이날 오전 5·18묘지를 함께 참배하고 신년 단배식을 했다.

박주선·주승용 의원, 당직자 등 200여명은 단배식에서 거대 양당을 견제할 '제3지대'를 만들어 돌풍을 일으키겠다고 다짐했다.

대안신당의 최경환·천정배·장병완 의원과 예비후보, 당원 등 100여명도 이날 오전 5·18묘지를 참배하고 본격적인 민심 잡기에 나섰다.

이들은 대안신당이 호남 정신을 계승하는 대표라며 총선 승리를 결의했다.'

 

▲ 대안신당 5·18묘지 참배. 연합뉴스 제공


민주평화당은 오는 6일 정동영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 소속 의원, 당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18묘지를 참배하고 신원 미상 유골이 발견된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찾을 예정이다.

선거법 개정으로 선전을 기대하는 정의당 광주시당도 같은 날 호남권 시·도당위원장과 의원단, 예비후보, 당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묘지를 참배하고 총선 승리를 결의한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