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측, 팬 위한 빈소 서울성모병원 마련…오후 3시부터 조문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08:17:22
  • -
  • +
  • 인쇄
"유족·친지·지인 위한 빈소에는 방문 삼가 달라"
▲ 가수 겸 방송인 구하라

 

고(故) 구하라 측이 팬을 위한 빈소를 서울성모병원에 별도로 마련했다.

구하라 측은 25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기를 원해 팬과 언론 관계자를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며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오늘 오후 3시부터 오는 27일 자정까지 조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하라 측은 이어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라며 "유족, 친지, 지인, 관계자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오늘 오전 8시부터 조문할 수 있다.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곳에는 방문을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룹 카라 출신으로 가수, 배우, 방송인으로서 한국과 일본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구하라는 전날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