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학자 '故조경철 박사 아내' 원로배우 전계현 20일 별세

홍정원 선임기자 홍정원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2-21 19:50:27
  • -
  • +
  • 인쇄
▲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산불' 포스터 속 원로배우 전계현. 네이버영화 제공

 


원로배우 전계현이 별세했다. 향년 82세.

영화진흥위원회는 21일 세계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20일 배우 전계현 여사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타계 소식을 전했다.

 

전계현은 과학의 대중화에 힘쓴 '스타 천문학자' 고(故) 조경철 박사의 부인이다. 조 박사는 지난 2010년 작고했다. 

 

전계현은 지난 1956년 개국한 국내 최초 TV 방송인 HLKZ-TV의 1호 배우로 선발돼 데뷔했다. 이후 '가는 봄 오는 봄'(1959) '단종애사'(1963) '귀로'(1967) '파문'(1968) '미워도 다시 한번'(1968) '아빠와 함께 춤을'(1970) '화녀'(1971) '충녀'(1972) '산불'(1977) 등 다수의 영화에 주조연으로 출연하며 60~70년대 은막의 스타로 이름을 떨쳤다.

전계현은 1971년 조 박사와 결혼한 후 1980년대엔 사실상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전계현은 40년 만의 방송 출연이었던 2013년 KBS 2TV '여유만만'에 등장해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정원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종교

+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