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공무 사용 ‘금지령’ 내린 中···왜

장신신 기자 장신신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0 21:12:06
  • -
  • +
  • 인쇄

▲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 사진= 테슬라 공식 웹페이지 갈무리.

 

[아시아뉴스 = (베이징) 장신신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중국내 사용을 금지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미국 정부가 공산당과 연관된 국영기업을 제재하자 중국이 이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이번 조치를 내린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따르면 중국 정부가 공산당 소속의 군인과 군무원, 정부 공무원, 국영기업 등 을 대상으로테슬라 자동차 사용을 규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중국 내 정부 정책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테슬라 자동차를 통해 취합된 다양한 개별 정보 등이 유출 될 경우 국가 안보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진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최근 실시한 테슬라 자동차 보안점검과 관련이 있다. 해당 보안점검에서 테슬라 자동차는 내장된 카메라가 계속해서 사진과 짧은 동영상을 저장하고 블루투스로 휴대폰 사용 기록을 저장하는 등 보안상 위험 요인이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는 같은 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포럼' 화상을 통해 "테슬라가 자동차를 사용해 중국이나 다른 곳에서 스파이 활동을 했다면 회사는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글로벌 우량주' 테슬라의 대중국 수출에는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전세계에서 테슬라 판매 향이 가장 많은 나라로 꼽힌다. 지난해에만 약 50만대 이상에 팔리면서 테슬라 열풍을 견인했다. 

 

무역 관련 민간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중국은 이미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자리 매김 했다”며 “특히테슬라는 최근 중국내 인기가 급성장한 만큼 테슬라의 중국내 인지도 하락 등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asianews.news

[저작권자ⓒ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신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사회

+

종교

+

오피니언

+